처음으로       로그인       사이트맵      오시는길
전체보기
맨 위로
홈 > 무지개공간 > 나의 신앙이야기
하느님께서 주신 뜻깊은 유머 / 김유리아
레지나 2015.12.23 1165

하느님께서 주신 뜻깊은 유머

 

언니의 병을 낫게 해주십사 청하려고 아일린 조지 여사 치유예식에 다녀왔다. 아일린 조지 여사가 내 쪽을 바라보면서 말씀하셨다.

  “There is a situation in your vocation. We all have vocations, mothers, doctors, fathers, lawyers, indian chiefs. There's gonna be a new change in your vocation. You had long (____)* time with it. It's been awful. Now you're gonna rejoice. I know you know who I'm speaking to. Praise the Lord Jesus Christ.”

  "여기 어떤 소명과 관련된 상황이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각자의 소명이 있습니다. 엄마, 의사, 아빠, 변호사, 인디언 추장 등. 당신의 소명에 새로운 변화가 있을 것입니다. 당신은 오랫동안 (____)*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 시간은 끔찍했습니다. 이제 당신은 기뻐하게 될 것입니다. 내가 누구에게 말하고 있는지 당신이 알 것입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언니의 암 치유라는 말씀만 기다리며 앉아 있어서 크게 신경 쓰지 않아 'vocation change(소명의 변화)라는 단어만 기억에 남았다. 며칠 후 녹음한 내용을 듣게 되었다. 그런데 ‘awful(매우 끔찍한)’ 이라는 단어가 가슴에 확 꽂히며 그 동안 맘 고생했던 내 상황을 너무 잘 표현한 단어라고 생각되었다. ‘vocation change’가 인생에서 자주 일어나는 상황도 아닌데 게다가 그 변화가 ‘awful’ 한 경우라니. 내 쪽에 앉았던 약 스무 명의 사람 중 나 말고 또 있기는 힘들 것 같았다. 다시 들어보니 이번엔 'long' 이라는 단어가 마음에 들어오면서 정말 내 얘기 같았다. 5 년간이나 지긋지긋했으니까.

   나는 며칠 전부터 "하느님의 뜻" 영성을 배워 실천하고 있다. 신부님이 알려주신 대로 "하느님 뜻 안에서 잠이 듭니다." "하느님 뜻 안에서 식사합니다." "하느님 뜻 안에서 기도합니다." 하면서 지내니 하느님께서 나의 작은 일상을 함께 해주시는 듯했다.

  오늘은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내가 처한 "situation"이 오랜만에 실감되었고 마음이 많이 아팠다. 그래서 "하느님 뜻 안에서 awful 합니다." 하고 하느님께 말씀 드렸다. 피식 웃음이 나왔다. 그 동안 힘들었던 내 마음까지도 하느님 뜻 안에 있었다면 안심이라는 생각과 함께 그 순간 하느님께서 아주 가까이서 나를 감싸주시는 듯 했다.

  문득하느님도 나에게 웃기는 이야기 하나 해주시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느님, 공지영씨에게는 유머를 해주셨다면서요? 저에게도 유머 하나 해주세요. 여러 수녀님, 신부님들도 하느님이 유머가 있으시고 재미있으신 분이라고 하시던데, 제게는 한 번도 유머를 안 해주신 것 같네요. 딱 지금 저한테 웃기는 유머 하나 해주시면 진짜 행복하겠어요."

  무턱대고 졸랐더니, 이런 말씀이 마음에 들려왔다.

  “awful’ ‘awe (하느님께 대한 경외)’ 플러스 ‘ful(가득참)’이다".

   깜짝 놀랐다. 하느님의 재치가 재미있어서 연신 웃음이 났다.

 '내가 힘들어 했던 긴 시간들과 지금 하느님의 뜻 기도 안의 이 은총의 시간들을 다 알고 계시는구나.'

  벌떡 일어나 사전을 찾아보니, ‘awful’ ‘aweful’로 종종 잘못 표기가 된다고 했다. ‘awful’ 매우 나쁜이라는 뜻이지만, 어원이 ‘awe+ful’이고, 아주 드문 경우에만 초기 의미인 ‘full of awe’라는 뜻으로 쓰인다고 했다.

   여러 해 동안 awful한 상황을 겪으면서 나는 하느님에 대해 새로운 면을 진심으로 깨닫게 되었고, 십자가의 의미를 깊이 이해할 수 있었고, 하느님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었다. 요즘 부쩍 그 은총에 감사하는 맘으로 지내던 참이었기 때문에, 하느님의 유머는 재치 있을 뿐만 아니라 시의 적절하게 깊은 뜻을 담은 것이었다. 하느님의 뜻 안에서는 awful한 상황도 하느님을 경외하는 일이 된다는 생각에 박수를 쳐주신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아일린 조지 여사가 하신 말씀이 나를 위한 예언과 치유의 말씀이라는 걸 직접 확인해 주셨다.

  소명의 새로운 변화가 있을 것입니다. 기뻐하게 될 것입니다. "

 그래. 지나간 과거의 소명에 대해서 더 이상 미련을 갖고 잃어버렸다고 아파하지 말아야겠다. 이제 완전히 새로워져야겠다. 앞으로 무슨 일에서나 하느님 뜻과의 일치를 위해 희망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것, 어쩌면 그것이 나의 새로운 소명일지도 모르겠다.'

재치와 유머를 겸비한 매력적인 하느님 안에서 나는 새롭게 기뻐할 것이다.

 

                                      2015 12  김유리아 씀

------------------------------------------------------------------------------------------

'하느님 뜻 안에서 제게 한 말씀 더 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하고 성경을 펼치니 놀랍게도 다음 말씀이 첫눈에 들어왔다."

얘야, 내 말을 듣고 지식을 얻어라.

내 말에 너의 마음을 기울여라.

나는 교훈을 정확하게 알리고 지식을 명확하게 전한다.

주님께서는 한 처음 당신의 작품들을 창조하실 때부터,

그것들을 지으실 때부터 제자리를 각각 정해 놓으셨다.

그분께서는 당신의 작품들에게 영원한 질서를 주시고

제 영역을 세세 대대로 정해 놓으셨다.

그리하여 그들은 굶주리거나 지치지 않고 제구실을 그만두지도 않는다.

그들은 서로 부딪치는 일도 없고 그분의 말씀을 영원히 거역하지도 않으리라.” (집회 16:24-28)

----------------------------------------------------------------------------------------------

* 이 부분은 녹음상태가 좋지 않아 잘 들리지 않았다. 여러 사람들에게 직접 들려 줬는데 do/studious/serious/tedious/hideous time (감금 생활/오랜 공부/심각한/지루한/끔찍한 시간) 등으로 들린다고 했다. 신기하게도 각자의 상황대로 각각 달리 들으면서 자기 이야기라고 기뻐하였다.

리스트